본문 바로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좋건 싫건 정치는 현실을 놓고 타협을 하고 절충을 하고 더 나은 결정을 이끌어내려는 서로 다른 이해당자사들의 커뮤니케이션이야.

 

그렇기 때문에 정치는 필연적으로 어느정도 협잡의 성격을 띤다.

 

그 협잡으로 인해 어느정도 적을 만들고 욕먹을 결심이 없는 자는 들어서면 안 되는 길이야. 

 

결국 큰 그림에서 현실에서 더 나은 타협안을 이끌어내는 일이 되는거고. 

 

괜히 세금으로 세비 받나?

 

 

그렇기 때문에 정치는 명분이 중요해.

 

명분을 쌓는 이유는 싸움의 무기로 삼기 위해서고. 

 

그래서 더 옳은, 굽히면 안 될 지점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그 무기를 써야하는거야. 

 

 

솔찍히 지금의 민주당은 솔찍히 당이라는 이름이 아깝다. 

 

이미 존재의 의의를 넘어 존재가 해악인 적폐가 되어있어. 

 

일시적으로 거악에게 집어 삼켜질 수 있지.

 

하지만 언제까지?

 

 

단언컨대, 지금 민주당은 이미 사망라인을 넘어선 상태나 다름없다고 본다.

 

근데 지금도 싸우러 못일어선다?

 

 

 

평생 공맹이나 읊고 그럴듯한 개소리나 처지껄이면서 그렇게 익사해 죽으라고 해야지.

 

싸워야 할 때 일어서지 못하는 정치인은 회사원이 비리를 저지르거나 배임을 행하는 것과 다를 게 없는 일이야. 

 

 

 

길게 봐라. 

 

언제까지?

 

그리고 중심에 올릴 인물이 앞서기까지 하라는 생각이라면, 개쫄보들. 

 

그 중심인물 데려다 설거지에 쓰고 청소에 쓰고 온갖 힘들고 더러운 곳에 다 써먹고 이젠 앞서 나가기까지 하라고?

 

전투나면 대령에게 사선으로 나가 달려나가라고 해. 

 

 

지금은 남은 자들이 정치인이 해야 할 짐의 무게를 깨닫고 피흘려가며 일어서 달려 나가야 할 때다. 

 

이재명을 당대표로 올리고도 미래가 있다?

 

 

 

난 그렇게 만들고도 대의를 말하고 싸웠다고 말하는 정치인들에게 줄 신뢰와 믿음을 가지고 있지 못해. 

 

 

 

 

 

 

Who's TERMIDOR

profile
목록
  • ?
    오나지오나지 2022.06.30 19:23
    난 오히려 다행이라는 생각도 들어. 지금 친문이라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몸을 지나치게 사린다는 사실을 알았을때, 이재명이 생각보다 강하지는 않았다는 사실을 알았으니까...

정치/시사 게시판

국내 정치 이야기를 하는 곳이며, 정치 이외의 이야기를 하셔도 괜찮습니다.

쓰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우리 사이트는 스퀘어발 난민을 환영합니다 뉴리대장 2023.12.18 5 947
공지 사이트 이용 규칙(2024.02.23. 수정) 17 뉴리대장 2022.06.29 33 3402
공지 정치/시사 게시판 이용 안내 4 newri 2022.06.29 6 703
공지 숨기기
5243 국제 러軍, 우크라 포로 참수…“장갑차에 ‘머리’ 버리고 갔다” 충격 주장[포착] new 바티칸시국 00:25 0 1
5242 국제 스리랑카 대법, 성평등 담은 정부법안에 위헌 판결…대통령 반발 new 바티칸시국 00:01 0 0
5241 국제 일본 정부, 플로피디스크 사용 규제 이달 말 전면 폐지 new 바티칸시국 2024.06.19 0 1
5240 사회 조선 왕실 문화 널리 알린다…한미 박물관·미술관 5곳 '맞손' 바티칸시국 2024.06.19 0 2
5239 국제 기저귀 찬 태국 1살 아기, 전자담배 ‘뻐끔’ 논란 [여기는 동남아] 바티칸시국 2024.06.19 0 3
5238 국제 순백의 웨딩드레스 입고 싶은 엄마의 43년 소원 이뤄준 딸 바티칸시국 2024.06.19 0 3
5237 국제 中, 美의회대표단-달라이 라마 회동에 "反中분열세력 접촉 말라" 바티칸시국 2024.06.19 0 2
5236 국제 태국, 동남아서 처음으로 동성결혼 허용…법안 상원 통과 바티칸시국 2024.06.18 0 2
5235 국제 교황, 유엔 조사받나…불법도청 승인 혐의 고발당해 바티칸시국 2024.06.18 0 1
5234 잡담 피눈물 흘리는 성모 마리아상 발견…기적? 조작? 바티칸시국 2024.06.18 0 3
5233 국제 "前총리 계속 가둬놔야 파키스탄 IMF지원 졸업" vs "정부 계략" 바티칸시국 2024.06.18 0 2
5232 국제 이 아이는 커서 000가 됩니다…영국 왕세자 아버지와의 사진 공유 바티칸시국 2024.06.18 0 2
5231 국제 아이스크림 반쯤 먹었는데 '사람의 이것'이 혀에···'충격' 바티칸시국 2024.06.18 0 4
5230 국제 ‘손 묶어 바다에 던졌다’…그리스, 이주민 40명 이상 죽음 내몰아 바티칸시국 2024.06.18 0 2
5229 국제 “어머니와 3년간 접촉 단 한 번”… 미얀마 수치 어디로 갔나 바티칸시국 2024.06.17 0 1
5228 국제 日히메지성 외국인 입장료만 '4배' 인상 검토…이중가격제 적용하나 바티칸시국 2024.06.17 0 3
5227 정치 이재명 타도 촛불집회는 안여나? 오나지오나지 2024.06.17 0 7
5226 국제 남아공 민주화 30년 만에 연립정부 탄생…라마포사 대통령 연임 바티칸시국 2024.06.17 0 5
5225 국제 메카 성지순례 '50도 육박'…열사병 환자 225명·사망자 발생도 바티칸시국 2024.06.16 0 7
5224 국제 美CDC 前국장 "조류인플루엔자 대유행 시간문제…사망률 25~50%" 바티칸시국 2024.06.16 0 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3 Next
/ 2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