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좋건 싫건 정치는 현실을 놓고 타협을 하고 절충을 하고 더 나은 결정을 이끌어내려는 서로 다른 이해당자사들의 커뮤니케이션이야.

 

그렇기 때문에 정치는 필연적으로 어느정도 협잡의 성격을 띤다.

 

그 협잡으로 인해 어느정도 적을 만들고 욕먹을 결심이 없는 자는 들어서면 안 되는 길이야. 

 

결국 큰 그림에서 현실에서 더 나은 타협안을 이끌어내는 일이 되는거고. 

 

괜히 세금으로 세비 받나?

 

 

그렇기 때문에 정치는 명분이 중요해.

 

명분을 쌓는 이유는 싸움의 무기로 삼기 위해서고. 

 

그래서 더 옳은, 굽히면 안 될 지점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그 무기를 써야하는거야. 

 

 

솔찍히 지금의 민주당은 솔찍히 당이라는 이름이 아깝다. 

 

이미 존재의 의의를 넘어 존재가 해악인 적폐가 되어있어. 

 

일시적으로 거악에게 집어 삼켜질 수 있지.

 

하지만 언제까지?

 

 

단언컨대, 지금 민주당은 이미 사망라인을 넘어선 상태나 다름없다고 본다.

 

근데 지금도 싸우러 못일어선다?

 

 

 

평생 공맹이나 읊고 그럴듯한 개소리나 처지껄이면서 그렇게 익사해 죽으라고 해야지.

 

싸워야 할 때 일어서지 못하는 정치인은 회사원이 비리를 저지르거나 배임을 행하는 것과 다를 게 없는 일이야. 

 

 

 

길게 봐라. 

 

언제까지?

 

그리고 중심에 올릴 인물이 앞서기까지 하라는 생각이라면, 개쫄보들. 

 

그 중심인물 데려다 설거지에 쓰고 청소에 쓰고 온갖 힘들고 더러운 곳에 다 써먹고 이젠 앞서 나가기까지 하라고?

 

전투나면 대령에게 사선으로 나가 달려나가라고 해. 

 

 

지금은 남은 자들이 정치인이 해야 할 짐의 무게를 깨닫고 피흘려가며 일어서 달려 나가야 할 때다. 

 

이재명을 당대표로 올리고도 미래가 있다?

 

 

 

난 그렇게 만들고도 대의를 말하고 싸웠다고 말하는 정치인들에게 줄 신뢰와 믿음을 가지고 있지 못해. 

 

 

 

 

 

 

Who's TERMIDOR

profile
목록
  • ?
    오나지오나지 2022.06.30 19:23
    난 오히려 다행이라는 생각도 들어. 지금 친문이라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몸을 지나치게 사린다는 사실을 알았을때, 이재명이 생각보다 강하지는 않았다는 사실을 알았으니까...

정치/시사 게시판

국내 정치 이야기를 하는 곳이며, 정치 이외의 이야기를 하셔도 괜찮습니다.

쓰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우리 사이트는 스퀘어발 난민을 환영합니다 뉴리대장 2023.12.18 5 454
공지 사이트 이용 규칙(2024.02.23. 수정) 17 뉴리대장 2022.06.29 33 3239
공지 정치/시사 게시판 이용 안내 4 newri 2022.06.29 6 602
공지 숨기기
4405 국제 교황, 가벼운 독감으로 또 일정 취소…사흘새 두 번째 new 바티칸시국 23:23 0 2
4404 국제 교황, 우크라 전쟁 2주년 맞아 외교적 해법 촉구 new 바티칸시국 22:42 0 2
4403 국제 '길이 6.3m' 세계 최대 신종 아나콘다 아마존서 발견됐다 new 바티칸시국 20:36 0 3
4402 국제 ‘유럽 마지막 독재자’ 벨라루스 대통령, 7연임 도전한다 바티칸시국 00:59 0 21
4401 국제 전 대통령에 두 번째 징역형···‘아랍의 봄’ 이끈 튀니지의 내리막길 바티칸시국 00:01 0 23
4400 국제 인도 "5년간 곡물 저장용량 세계 최대 수준으로 제고" 바티칸시국 2024.02.25 0 23
4399 국제 군정과 '거리 조절' 어쩌나…美, 서아프리카 '러 밀착'에 골치 바티칸시국 2024.02.25 0 21
4398 국제 “동충하초도 아니고…” 건강한 개구리 옆구리서 돋아난 '버섯' 바티칸시국 2024.02.25 0 24
4397 사회 유교 문화·남녀 접촉 금지…조선 왕비 '얼굴'이 사라진 이유는 바티칸시국 2024.02.25 0 5
4396 국제 소련 시절부터 역임한 러 대법원장 사망 바티칸시국 2024.02.25 0 4
4395 국제 "교황, 가벼운 독감으로 알현 일정 취소…예방조치 차원" 바티칸시국 2024.02.24 0 24
4394 국제 “죽은 내 딸 부활할 것” 무덤에서 꺼내 5일간 기도, 결말은? [여기는 남미] 바티칸시국 2024.02.24 0 26
4393 국제 탈레반, 시민 수천 명 앞에서 또 ‘총살 공개사형’…피고인 죄목 들어보니 [핫이슈] 바티칸시국 2024.02.24 0 20
4392 국제 일왕 64번째 생일…"노토반도 지진 희생자 애도" 바티칸시국 2024.02.24 0 45
4391 국제 '독일군 얼굴이 왜 이래'···구글 '제미나이' 이미지 생성 기능 일시 중단 바티칸시국 2024.02.23 0 46
4390 국제 '인간 나이로 220세' 기네스북 오른 최고령 개…자격 박탈, 왜? 바티칸시국 2024.02.23 0 25
4389 국제 이혼하면서 자녀 ‘세뱃돈’까지 분할 요구한 몹쓸 中 아빠 [여기는 중국] 바티칸시국 2024.02.23 0 29
4388 국제 '퇴임' 훈센 일가, 캄보디아 수뇌부 장악…막내아들 부총리에 바티칸시국 2024.02.23 0 41
4387 국제 인니, '정치왕조 간 경쟁' 불붙나…유도요노 전대통령 장남 입각 바티칸시국 2024.02.22 0 21
4386 국제 英 찰스 3세, 암 진단 후 버킹엄궁서 총리 첫 접견 공개 바티칸시국 2024.02.22 0 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1 Next
/ 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