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쌍방울 사외이사가 윤석열 사단쪽 인물이 있다는 이유로 물타기 중임. 쌍방울 문제의 핵심은 이게 아닌데.

 

내가 보기에 윤석열 쪽 인물을 사외이사로 집어넣은건 당시 검찰총장 라인들 집어넣어서 자신들의 범죄를 무마하려는 목적으로 보고 있음. 검찰이 수사와 기소를 안하면 죄가 아니니깐.

Who's 뉴리대장

profile

아이마스 좋아하는 코더.

목록
  • ?
    오나지오나지 2023.02.01 21:53

    근데 북한하고 뭔가 하려 했다는거 사실로 드러난거임? 아니면 그랬을 가능성이 크다는 정황을 입수한거야?

  • profile
    작성자 뉴리대장 2023.02.01 21:54
    대북송금 관련해서 뭐가 나왔음. 친서 보낸 것도 나왔고. 근데 이재명 지지자들은 핵심을 벗어난체 사외이사 갖고 물타기중임.
  • ?
    오나지오나지 2023.02.01 21:55
    민주당은 빨리 이재명계를 떨쳐내야함. 안그러면 국힘이 내년 총선에서 200석을 먹을지도 모름.
  • profile
    작성자 뉴리대장 2023.02.01 21:59
    그리고 거기에 관련해서 법조계에서 제3자 뇌물죄 적용이 가능하다는 기사가 나왔고.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2/0003779410
  • ?
    오나지오나지 2023.02.01 22:03

    근데 이대로가면 국힘 천하가 될판인데, 내년에 이낙연 신당(만약 만들어진다면)이 좀 먹는다쳐도 국힘이 못해도 150석 이상 먹게 되는거 아냐? 민주당이 명색이 진보쪽 대표 정당 같은데, 그런 곳이 정당해산되거나 하면 국힘에 반대하는 쪽이 붕괴될 위험도...

  • profile
    작성자 뉴리대장 2023.02.01 22:04
    나도 내년 총선이 우려스러운데 빨리 신당을 만들든가 해야함. 그리고 신당을 하자는 목소리가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서 L위키나 LN위키 같은 우리편 미디어도 만들어야 한다고 봄.
  • ?
    오나지오나지 2023.02.01 22:07
    신당을 만들던 기존 당을 지키던 의석수를 일단 많이 남겨는 둬야해. 총선까지 이슈가 움직이지 않는게 아니니까. 국힘과 정부가 가만히 있을리도 없고...

    최소한 총선까지는 국힘과 정부 견제할 힘은 있어야지. 그래야 나라의 퇴보를 많이 늦출 수 있고, 잘하면 퇴보한거를 어느정도라도 살릴 수 있을지도 모르잖아.
  • profile
    작성자 뉴리대장 2023.02.01 22:11
    어차피 지금 현재 민주당의 인력풀로는 견제가 제대로 안되고 총선 망치면 끝나는건데 나는 총선에서 지지 않는 것에 초점을 맞추었으면 함. 여기서 총선에 지지 않는 것은 국힘이 과반을 확보 못하는 것이고, 그리고 신당이 유의미한 의석을 창출해야 한다고 봄.
  • ?
    오나지오나지 2023.02.01 22:15
    국힘이 과반 확보를 못하는걸로 끝나면 안되지. 제대로 된 반 국힘 쪽이 과반을 먹어야지...

    그리고 견제는 지금부터라도 당장 시작해야해.
  • profile
    추가열 2023.02.01 22:12

    걔들이 물타기 하루 이틀이 아니긴 한데

     

    무리수 ㅈㄴ 두네 요새는


정치/시사 게시판

국내 정치 이야기를 하는 곳이며, 정치 이외의 이야기를 하셔도 괜찮습니다.

쓰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우리 사이트는 스퀘어발 난민을 환영합니다 뉴리대장 2023.12.18 5 715
공지 사이트 이용 규칙(2024.02.23. 수정) 17 뉴리대장 2022.06.29 33 3304
공지 정치/시사 게시판 이용 안내 4 newri 2022.06.29 6 617
공지 숨기기
4827 잡담 한국경제신문에서 제목 낚시를 했네 new 뉴리대장 21:38 0 1
4826 국제 남아공 여당, 신생 야당과 정당로고 법정 다툼 바티칸시국 00:31 0 6
4825 국제 불길 속 남성 적나라하게…美법원 앞 '분신 생중계' CNN에 시끌 바티칸시국 00:08 0 4
4824 국제 "관광객 너무 많다"…스페인 카나리아 제도서 시위 바티칸시국 2024.04.22 0 3
4823 국제 크로아티아 헌법재판소, 밀라노비치 대통령 총리 도전 금지 바티칸시국 2024.04.22 0 6
4822 국제 캐나다 주재 中대사 출국…'캐나다 선거개입 의혹 고조' 바티칸시국 2024.04.22 0 6
4821 국제 "카리브해 노예 후손들이 노예 착취 가문에 보상하는 꼴" 바티칸시국 2024.04.21 0 5
4820 국제 미얀마군-반군 교전 재개…피란민 2천명 태국으로 대피 바티칸시국 2024.04.21 0 4
4819 국제 '티끌 모아 태산' 이게 되네…동전 팔아 138억 벌었다 바티칸시국 2024.04.21 0 4
4818 국제 스위스 법원, '성소수자 혐오 발언' 수필가 항소심도 유죄 바티칸시국 2024.04.21 0 3
4817 국제 토고 의회, '대통령 간선·의원내각제' 개헌안 재의결 바티칸시국 2024.04.20 0 6
4816 국제 솔로몬제도 친중 총리, 총선서 7선 고지…총리 연임 청신호 바티칸시국 2024.04.20 0 5
4815 국제 英 윌리엄 왕자, 부인 암투병 공개 한달만에 공무 복귀 바티칸시국 2024.04.20 0 7
4814 국제 인도 총선, 543개 중 102개 선거구서 실시…21개주에 걸쳐 바티칸시국 2024.04.20 0 18
4813 국제 "우리집은 미국"…英 해리 왕자 미국 거주 '공식화' 바티칸시국 2024.04.20 0 19
4812 국제 임산부 살해하고 뱃속 태아 꺼낸 여성…"아이 갖고 싶어서" 바티칸시국 2024.04.19 0 15
4811 국제 바이든, 유세 중 갑자기 "삼촌이 식인종에게 먹혀" 발언 논란 바티칸시국 2024.04.19 0 15
4810 국제 미얀마 수치 아들 "군사정권, 어머니 인간방패로 이용 우려" 바티칸시국 2024.04.19 0 14
4809 국제 RM 소더비, 프란치스코 교황이 탄 피아트 500L 경매 개최 바티칸시국 2024.04.19 0 5
4808 국제 대만 훈장 받은 TSMC 창업자 "자원·인재 도전 직면…지원 필요" 바티칸시국 2024.04.19 0 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2 Next
/ 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