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작(자작)
2022.07.02 13:41

전통의 맛, 가자저(가지 장아찌)

조회 수 105 추천 수 6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출처 http://www.lampcook.com/food/food_dic_vi...;idx_no=70

이따금 학교에서 급식으로 나오던 가지무침이 생각납니다. 그거 나오면 잔반통이 꽉 차고는 했죠. 그것도 잘하면 맛나지만 급식 여건상 물렁물컹해지고 국내의 가지 인식은 악화되었습니다.

 

사람들이 그 물렁이는 가지무침의 악몽 때문에 가지에 손도 안대는 걸보면 상상이 안 가지만 의외로 전통적인 한민족은 가지요리가 다양했습니다.

 

아마 엠버밍된 북부 혹돼지 영감탱이가 한민족의 식문화를 박살낸 것 때문이겠지만 지금의 우리는 식문화의 다양성을 바라볼 수 있기에 가끔씩 가지 요리를 올리겠습니다.

 

오늘은 산가요록에 나오는 가자저라는 일종의 가지장아찌를 만들려고 합니다.

 

원 레시피는 출처에 달았는데 양을 좀 줄이고 약간 변주를 주려고 합니다.

 

20220701_230924.jpg

재료 구성: 냉압착 참기름 280ml, 아메리카노, 마늘 12쪽, 대파 100그램, 가지 다섯, 5년이상 숙성한 조선간장 200ml

 

20220701_231900.jpg

일단 레시피대로 가지에 십자 칼집을 절반정도 나줍니다.

 

20220701_232058.jpg

그리고 펄펄끓는 아메리카노에 30초만 데칩니다. 아메리카노의 카페인이 말릴 때 꼬이는 잔벌레를 막아주고 가지 풋내도 잘잡습니다. 커피는 취향대로써도 됩니다. 전 발사믹향도 살짝 내려고 크레마 소아를 우렸죠.

 

20220701_232410.jpg

이후 200도로 1분간 살균예열한 에어프라이어에 물기를 닦은 가지를 집어넣고 하룻동안 냅둡니다. 겨울에는 그냥 건조한 곳에 놔도 될겁니다.

 

20220702_103537.jpg

하루 뒤 가지는 적당히 말랐습ㄴ다.

 

20220702_105345.jpg

마늘과 대파를 으깨어 소를 만듭니다.

 

20220702_110411.jpg가지에 소를 조금씩 밀어넣으며 속을 채웁니다.남은 소는 볶음요리할 때나 고기 재울 때, 국 끓일 때 등 다양하게 쓸 수 있습니다.

 

20220702_112913.jpg

간장을 적당한 프라이팬에 붓고 약불로 천천히 저어주며 가열하다 물이 거의증발하면 참기름을 붓고 저어 주는데 물기가 많으면 폭발과 함께 큰 화상을 입을 수 있습니다. 이후 식혀놨다가 용기에 담은 가지들에 살살 골고루 부어줍니다.

 

20220702_114713.jpg

이대로 뚜껑을 닫으면 요리는 끝났습니다. 김치 냉장고 같은 곳에 넣어놨다가 차가워지면 먹습니다.

 

후기는 저녁 무렵에 가룸 바른 로마식 빵과 함께 올리죠.

목록

유머/자유 게시판

유머를 포함하여 국내 정치 이외의 이야기를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게시판 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향후 디자인 변경시 매인메뉴 위치에 관한 설문조사 1 뉴리대장 2023.01.10 0 254
공지 로고 공모전 상품 지급 관련 2차 공지 뉴리대장 2022.08.24 0 652
공지 사이트 이용 규칙 15 뉴리대장 2022.06.29 33 2656
공지 공지 수위가 있는 게시물에 대해 3 뉴리대장 2022.07.04 12 837
공지 공지 유머/자유 게시판 이용 안내 및 규칙 7 뉴리대장 2022.06.29 19 1463
공지 숨기기
7394 애니/서브컬쳐 커미션) 자캐릭 커미션 newfile `Hugh 13:37 0 0
7393 게임 [FGO] 2023.02.04. 데옹 메이드복 영의 실장 기원 newfile madmouse 09:24 0 1
7392 잡담 소설과 게임에 몰두하는 동안 인방에서 별 일이 있었군 new 추가열 02:25 0 7
7391 잡담 숨가쁘게 일주일이 지나가버렸네 1 추가열 2023.02.03 0 4
7390 잡담 바쿠만 다시 보니까 좀 그렇네 닉네임바꿨어염 2023.02.03 0 8
7389 게임 [FGO] 2023.02.03. 데옹 메이드복 영의 실장 기원 file madmouse 2023.02.03 0 2
7388 잡담 너넨 직업 있어...? 1 update 닉네임바꿨어염 2023.02.03 1 8
7387 잡담 오타쿠 커뮤니티에 그림 관계자가 많은듯? 2 닉네임바꿨어염 2023.02.02 1 26
7386 잡담 chatgpt 가 그렇게 재밌음? 3 닉네임바꿨어염 2023.02.02 0 16
7385 잡담 옛날엔 상남자, 마초 작품이 좋았는데 1 file 닉네임바꿨어염 2023.02.02 0 11
7384 잡담 바쁘니까 시간 개빠르게 가네 1 추가열 2023.02.01 0 11
7383 게임 [FGO] 2023.02.01. 데옹 메이드복 영의 실장 기원 file madmouse 2023.02.01 0 6
7382 잡담 길고양이에 대해 큰 생각은 없는데 2 추가열 2023.01.31 2 20
7381 애니/서브컬쳐 카구야님) 치카 댄스 근황.jpg 3 file 바티칸시국 2023.01.31 2 17
7380 게임 [FGO] 2023.01.31. 데옹 메이드복 영의 실장 기원 및 푸념 file madmouse 2023.01.31 1 3
7379 잡담 음 집 가고 싶다 2 추가열 2023.01.31 1 3
7378 잡담 아 쉬고 싶다 추가열 2023.01.30 1 5
7377 유머 일본 고분 발굴 근황.news 3 file 바티칸시국 2023.01.29 2 42
7376 잡담 퇴근 후 너무 피곤하네요 4 file 루루리 2023.01.29 0 24
7375 잡담 카세트 매니아들 사이에서 유명한 괴작 3 file 잉여고삼이강민 2023.01.29 1 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0 Next
/ 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