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48 추천 수 4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Internet_20220702_015750_1.jpeg (보두앵이 프랑스에 매각한 예수의 가시관, 노트르담 대성당 소재)

 "Baldwin was able to raise a significant army and collect a small fortune from church taxes and mortgaging of his own assets, notably the marquisate of Namur and the Crown of Thorns. The total size of Baldwin’s army was estimated to be 700 knights and 30,000 foot soldiers"

 

라틴 제국 최후의 황제 보두앵 2세는 가시왕관 팔아가며 발악하듯 모은 자금으로 700의 기사와 3만의 보병을 마련했다.

3만의 군세를 이끌고 불가리아 제국을 가로질러 콘스탄티노플로 돌아온게 1239년

 

Internet_20220702_015750_2.jpeg

"In the summer of 1240, Baldwin’s forces attacked and recaptured the strategically vital city of Tzurulum from the Nicaean forces led by John Petraliphas, reasserting Latin control over Thrace. In this engagement, John II Asen sent a force of Cumans to assist Baldwin in his siege."

 

1240년 보두앵 2세는 불가리아의 차르 이반 아센 2세의 지원을 받아 세바스토크라토르 요안니스 페트랄리파스의 니케아군을 격파하고 동 트라키아의 촐루 지역을 탈환한다. 

당시 촐루 지역은 테살로니카 제국, 불가리아 제국, 니케아 제국 세곳으로 모두 통하는 요충지였다.

 

Internet_20220702_015750_3.jpeg

"The accounts of the events of 1241 are found in an abridged form in the history of George Acropolites and in a more detailed version in two Venetian chronicles. Although Acropolites mentions this engagement as only as a naval battle, the Venetian sources reveal that a combined land and sea assault on Constantinople was led by the Nicaean emperor John Vatatzes, and fought off by Baldwin II and the Venetian podesta`, Giovanni Michiel. The sources depict a decisive Venetian naval victory in which a Venetian fleet of 10 –13 ships defeated approximately 30 Nicaean triremes, capturing half the Greek fleet as prizes in the waters off Constantinople. After their fleet was routed, the Greek army had to retreat, and the siege was lifted sometime between April and June 1241. After this defeat, Baldwin forced Vatatzes to sign a two-year truce."

 

1241년 니케아의 콘스탄티노플 공격 당시 요안니스 3세에 맞서 베네치아와 함께 맞섰다.

이당시 상황을 기록한 로마 학자 아크로폴리테스와 베네치아 학자 마르티노 데 카날의 증언이 다른데, 아크로폴리테스는 해전만 이루어졌으며, 베네치아 함선 10여척이 니케아 함선 30여척을 격파했다고 증언하고, 마르티노는 니케아가 육군, 해군 양쪽으로 협공하고, 베네치아 함대가 니케아의 그리스 함대 절반을 격파했다고 증언했다.

 

여느쪽이든 이 전투에서 패한 니케아 측은 베네치아, 라틴 제국과 2년간의 휴전 협정을 체결하게 된다.

 

Internet_20220702_015750_4.jpeg

Internet_20220702_015750_5.jpeg

(콘스탄티노플에서 카스티야로 보내진 편지, 여기서 보두앵 2세의 룸 셀주크와의 결혼 동맹 시도가 언급된다고 함)

불가리아 제국을 동맹으로 끌어들이고, 룸 술탄국 또한 결혼 동맹으로 끌어들이려 시도하는등 전방위로 니케아 제국을 압박하며 니케아를 위기로 몰아넣었다.

연속된 패배와 외교적 고립까지 겹치게 되자, 요안니스 3세가 위대한 명군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니케아 제국의 미래는 어두워지고 있었다.

 

라틴 제국은 멸망의 위기에서 벗어나 분열된 그리스 세계의 한 축으로, 삽자군의 괴뢰국이 아닌 진정한 제국으로 발돋움하게

 

 

 

 

 

 

 

 

 

 

 

 

 

 

 

 

 

Internet_20220702_015750_6.jpeg

Internet_20220702_015750_7.jpeg

???: ㅎㅎ ㅋㅋ ㅈㅅ;;;

 

 ...될 뻔했지만 극동에서 온 환경전사들이 발칸 반도와 아나톨리아까지 싹 쓸어버리며 겸사겸사 트라키아에도 수레바퀴를 굴린 덕에 보두앵 2세의 노력은 허사가 되었다.

이후 보두앵 2세는 콘스탄티노플에 틀어박혀 농성하는것 이외에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처지가 되었고

 

1261년 미하일 8세의 공세 당시 오밤중에 성을 버리고 도주했으며 그렇게 라틴 제국은 허무하게 멸망한다.

 

메데타시 메데타시(?)

 

출처: The Mongol invasions and the Aegean world (1241–61)

Layettes du Tresor des Chartes 2권

 

결론:

1713d4b6e564ff843.jpeg.jpg

(몽골)

 

 

Who's 올제이투칸

profile

원성종, 올제이투 테무르 카안. 원나라 2대 황제이자 몽골 제국 6대 카안. 몽골 내전을 끝낸 황제. 동시기 일 칸국에도 올제이투를 칸호로 쓴 칸이 존재했다.

목록
  • profile
    멜리아Best 2022.07.02 02:29

    다 읽고보니 닉네임이 ㄷㄷ

  • profile
    시니아퍼시피카 2022.07.02 02:26

    촐?루

  • profile
    작성자 올제이투칸 2022.07.02 02:27
    쫄루!
  • profile
    aaaaa 2022.07.02 02:28

    그런데 갑자기 몽골이 나타났다 엔딩 ㅋㅋㅋ

  • profile
    작성자 올제이투칸 2022.07.02 02:31
    당시 몽골군이 폴란드와 헝가리 줘패고 신롬이랑 맞다이 뜨러 빈으로 돌진하다 갑자기 오고타이가 죽어서 회군하는데
    원정군 총사령관 바투가 집가기 싫다고 징징대는걸 부사령관 수부타이가 돌아가는 길에 발칸 반도 털게 해주겠다고 달래서 털린거
    불가리아와 룸 술탄국만 털린게 아니라 세르비아도 박살남
  • profile
    작성자 올제이투칸 2022.07.02 02:34
    여허튼 졸지에 라이벌들이 깨강정 난 덕에 니케아 제국은 마케도니아를 수복하고 이후 펠라고니아 전투에서 이피로스, 불가리아, 라틴 연합을 격파하고 콘스탄티노플도 수복해 로마 제국 부활을 선포함
    그 후로 200년 뒤 멸망
  • profile
    멜리아 2022.07.02 02:29

    다 읽고보니 닉네임이 ㄷㄷ

  • profile
    작성자 올제이투칸 2022.07.02 02:32
    쿠빌라이가 몽골 최후의 정복군주라면 올제이투는 몽골 내전까지 끝마치고 원나라+칸국 체제를 안정화 시킨 황제임

유머/자유 게시판

유머를 포함하여 국내 정치 이외의 이야기를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게시판 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향후 디자인 변경시 매인메뉴 위치에 관한 설문조사 1 뉴리대장 2023.01.10 0 263
공지 로고 공모전 상품 지급 관련 2차 공지 뉴리대장 2022.08.24 0 660
공지 사이트 이용 규칙 15 뉴리대장 2022.06.29 33 2665
공지 공지 수위가 있는 게시물에 대해 3 뉴리대장 2022.07.04 12 838
공지 공지 유머/자유 게시판 이용 안내 및 규칙 7 뉴리대장 2022.06.29 19 1463
공지 숨기기
7396 잡담 축구)에버튼 이걸 이기네 new 추가열 2023.02.04 0 0
7395 잡담 전에 교수나 초밥사줬는데 추가열 2023.02.04 0 4
7394 애니/서브컬쳐 커미션) 자캐릭 커미션 4 updatefile `Hugh 2023.02.04 3 8
7393 게임 [FGO] 2023.02.04. 데옹 메이드복 영의 실장 기원 file madmouse 2023.02.04 1 4
7392 잡담 소설과 게임에 몰두하는 동안 인방에서 별 일이 있었군 추가열 2023.02.04 0 9
7391 잡담 숨가쁘게 일주일이 지나가버렸네 1 추가열 2023.02.03 0 4
7390 잡담 바쿠만 다시 보니까 좀 그렇네 1 닉네임바꿨어염 2023.02.03 0 13
7389 게임 [FGO] 2023.02.03. 데옹 메이드복 영의 실장 기원 file madmouse 2023.02.03 0 2
7388 잡담 너넨 직업 있어...? 1 닉네임바꿨어염 2023.02.03 1 10
7387 잡담 오타쿠 커뮤니티에 그림 관계자가 많은듯? 2 닉네임바꿨어염 2023.02.02 1 27
7386 잡담 chatgpt 가 그렇게 재밌음? 3 닉네임바꿨어염 2023.02.02 0 18
7385 잡담 옛날엔 상남자, 마초 작품이 좋았는데 1 file 닉네임바꿨어염 2023.02.02 0 12
7384 잡담 바쁘니까 시간 개빠르게 가네 1 추가열 2023.02.01 0 12
7383 게임 [FGO] 2023.02.01. 데옹 메이드복 영의 실장 기원 file madmouse 2023.02.01 0 6
7382 잡담 길고양이에 대해 큰 생각은 없는데 2 추가열 2023.01.31 2 22
7381 애니/서브컬쳐 카구야님) 치카 댄스 근황.jpg 3 file 바티칸시국 2023.01.31 2 19
7380 게임 [FGO] 2023.01.31. 데옹 메이드복 영의 실장 기원 및 푸념 file madmouse 2023.01.31 1 5
7379 잡담 음 집 가고 싶다 2 추가열 2023.01.31 1 3
7378 잡담 아 쉬고 싶다 추가열 2023.01.30 1 5
7377 유머 일본 고분 발굴 근황.news 3 file 바티칸시국 2023.01.29 2 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0 Next
/ 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