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32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수각류

반수생 수각류

베나토사우루스

바스타토사우루스

각룡류

기타 초식공룡

 

 

 

 

 

 

 

 

 

 

186caee858d48a911.png.jpg

 

 

선사시대의 마지막 파편인 해골섬에는 여러 고대 생물들이 서식하고 있다.

이곳을 가장 대표적인 생물은 역시 공룡들일 것이다.

 

해골섬에는 흔히 공룡하면 생각나는,

중생대의 모습을 간직한 종도 존재하지만

현재까지도 우리 곁에 남아 있는 공룡, 조류들도 당연히 존재한다.

 

비록 해골섬의 하늘을 지배하지는 못했지만

해골섬의 조류들은 세계의 자연사에 이름을 남길 만한 독특한 종들이다.

 

 

 

 

 

 

 

 

 

 

임관층의 조류

 

 

 

 

 

1.png

 

 

1. 군대앵무(Martial Parrot)

후술할 송장앵무와 근연 관계에 놓인 앵무새로,

금강앵무처럼 멋진 새다.

 

2. 어둠날개새(Dark-Wing)

딱따구리처럼 나무를 쪼아대는 새로,

딱따구리처럼 수렴진화한 넓적부리새류의 일종이다.

 

3.밝은새(Brightbird)

벌새처럼 생겼지만

인도네시아에서 유래한 칼새에서 진화한 종이다.

 

4. 해골섬매(Skull Island Hawk)

푸르스름하고 멋진 조류로, 임관층의 포식자이다.

 

5. 해골섬코뿔새(Skull Island Hornbill)

해골섬매와 비슷하게 나무 꼭대기의 포식자로,

독에 내성이 있다.

 

6. 멋쟁이까마귀(Dapper Crow)

화려힌 장식을 지닌 조류로,

식물이나 작은 동물 등을 가리지 않고 먹는 기회주의자이다.

 

 

 

 

 

 

 

 

 

 

2.png

 

 

송장앵무(Carrion Parrot)

Caropsitticus


해골섬에 서식하는 앵무새류로,

사체를 먹는데 특화된 방향으로 진화한 종이다.

 

키롭시티쿠스속에 속하며,

대머리수리처럼 머리에 깃털이 없고 강한 부리와 호기심이 많은 성격을 지니고 있다.

 

진화학적으로는 매우 빠른 시간인

몇 백만 년 만에 적응하고 분화하였다.

 

1. 초록송장앵무(Green Carrion Parrot)

C. verdens


초록색 깃털을 지닌 송장앵무.

 

2. 붉은송장앵무(Red Carrion Parrot)

C. rufus

 

붉은색 깃털을 지닌 송장앵무로,

송장앵무들 중 가장 작은 종이다.

 

3. 큰송장앵무(Great Carrion Parrot)

C. maximus


해골섬의 송장앵무들 중

가장 큰 종이다.

 

4. 불꽃송장앵무(Fiery Carrion Parrot)

C. calidus

 

송장앵무 중 가장 화려한 깃털색을 지닌 종으로,

단단하고 예리한 부리로 사체에서 살코기를 뜯어내거나 작은 뼛조각을 씹을 수 있다.

 

붉은색 눈두덩은 성적으로 성숙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신호다.

 

 

 

 

 

 

 

 

 

 

 

3.png

 

4.png

 

5.png

 

 

해골섬의 섭금류

 

해골섬의 늪지대에는

저어새나 왜가리, 백로 등 다양한 물새들이 살아가고 있는데,

대부분은 해골섬 고유종이 아니며 동남아시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종이다.

 

 

 

 

 

 

 

 

 

 

6.png

 

 

송장황새(Carrion Stork)

Profanornis

 

해골섬에 서식하는 크고 날지 못하는 황새류로,

소르디쿠스(P. sordicus)와 스피노수스(P. spinosus) 두 가지 종으로 나뉜다.

 

섬뜩하게 생긴 프로파노르니스 소르디쿠스는 기회주의적 포식자로,

사체 외에도 작은 파충류, 큰 곤충, 새끼 새나 공룡까지 먹이로 삼는다.

 

위로 굽어 있는 아랫턱으로 작은 먹잇감을 통째로 들어 올리거나

무척추동물들이 숨어 있는 엄폐물 덮개를 벗겨낼 수 있다.

 

소르디쿠스 종은 덤불 속에 둥지를 틀며,

새끼는 부화하자마자 바로 걷고 스스로 먹이 활동까지 할 수 있지만,

아직은 연약하고 동족을 비롯한 여러 포식자들을 피하기 위해서

1년 동안 어미의 철저한 보호를 받으며 자라난다.

 

성숙한 수컷은 번식기가 되면

머리 뒤쪽에 달린 볏이 붉게 변한다.


프로파노르니스 스피노수스는 송장황새류 중 가장 거대한 종으로,

부리 끝에 달려 있는 가시 같은 돌출부 때문에 이런 학명이 붙었다.

 

주로 저지대를 가로지르는 강가 주변에 서식하며,

부리에 달린 돌출부로 강에 사는 작은 물고기나 양서류 등을 잡아 먹는다.

 

물론 송장황새류답게 사체를 먹는 것도 마다하지 않는다.

 

새끼는 부화한 후 1달 정도 어미에게 의존하며

어미와 함께 인근 강가나 초원으로 따라다니면서 사냥법을 배운다.

 

머리에 달린 볏은 암수 둘 다 가지고 있지만

수컷의 볏이 좀 더 크고 화려하다.

 

 

 

 

 

 

 

 

 

 

7.png

 


포이두크리스타

Foeducrista

 

저지대에 서식하는 날지 못하는 원시적인 새로,
깃털 없는 머리와 길쭉한 볏, 그리고 톱처럼 생긴 부리를 지니고 있다.

 

이 부리를 이용해 작은 동물을 사냥하거나
사체에서 연한 살코기를 뜯어낸다.

 

 

 

 

 

 

 

 

 

 

8.png

 


힐라이오르니스
Hylaeornis maximus

 

해골섬에 서식하는 날지 못하는 새들 중
가장 흔한 종이다.

 

거대한 나무 뿌리 사이에 생기는 어두운 그림자를
은신처로 삼아 둥지를 튼다.

 

밀림의 포식자들에게 쫓길 때는 발차기로 걷아차기도 하지만
그보단 보통 민첩하고 재빠르게 달아나는 방법을 선호한다.

 

 

 

 

 

 

 

 

 

 

9.png

 


녹투페르바구스

Noctupervagus pinguis

 

매서운 눈매를 지닌 야행성 새로,

강력한 발차기와 이빨이 달린 부리를 방어수단으로 삼는다.

 

해골섬에 서식하는 대형 지네들을 먹이로 삼으며,

외과의사처럼 발과 부리로 지네를 섬세하게 분해하고

독이 있는 구강부는 제거한다.

 

알은 어두운 보호색을 띠고 있으며

겉표면에 생체막이 코팅되어 있어서 균이나 이끼가 자라기 아주 좋다.

 

때문에 알의 표면에 균과 이끼가 달라붙어

포식자들의 눈을 피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균과 이끼가 성장하면

새끼가 알에서 혼자 힘으로 부화하기 어려워지기 때문에

무사히 부화하려면 어미의 도움이 반드시 필요하다.

 

 

 

 

 

 

 

 

 

 

10.png

 

 

핀나토노
Pinnatono amarus

 

베리와 같은 과일을 먹고 사는 초식성 새.

 

가시덤불 속에 작은 머리를 집어넣어

숨겨져 있는 과일을 찾아낼 수 있다.

 

겉보기에는 무방비한 동물처럼 보이지만,

핀나토노의 주식은 다른 동물들은 먹지 못하는 독성 베리로,

이것이 식단의 4분의 1을 차지한다.

 

베리의 독 성분을 체내에 축적해

배설물, 숨결, 모공에 지독한 냄새를 풍기는 기체를 만들어 낸다.

 

포식자를 만나면 위장 속의 내용물을 식도로 역류시켜서

포식자를 향해 발사할 수 있다.

 

독 성분이 함유된 내용물에 맞으면

잘 무장된 포식자라도 극도의 불편함을 느낄 수 있다.

 

 

 

 

 

 

 

 

 

 

11.png

 

 

제롭테릭스

Zeropteryx


해골섬에 서식하는 공포새의 일종으로,

해골섬의 공포새 중에서도 가장 무거운 종이다.

 

힘껏 뛰는데 도움을 주는 건장한 다리와 큰 발톱,

그리고 예리하고 치명적인 부리를 지니고 있다.

 

 

 

 

 

 

 

 

 

 

12.png

 


브루토르니스

Brutornis


해골섬에 서식하는 공포새의 일종으로,
해골섬의 날지 못하는 새 중 가장 거대한 종이다.

 

풀이 무성히 있는 관목지에 서식하며,
예리한 시력으로 동물이 지나가며 생기는
풀의 미세한 움직임을 파악하여 먹잇감을 찾는다.

 

부리는 강력한 근육으로 움직이며
대부분의 먹잇감을 한 방에 물어 죽일 수 있을 정도로 치명적이다.

 

어미는 풀이 무성한 평원의 가장자리에 둥지를 트며,
탁 트인 지형 덕분에 둥지를 위협할 수 있는 포식자 감시하기 쉽다.

 

어미는 알을 보호할 때 강한 경계심을 보이며,
알을 품는 동안에는 최대 1달이나 먹이를 먹지 않고
둥지에 머무를 수 있다.

 

새끼는 보호색을 띤 깃털을 지니고 있어
어미가 사냥을 나갈 때 같이 따라갈 수 있다.


유머/자유 게시판

유머를 포함하여 국내 정치 이외의 이야기를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게시판 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사이트 이용 규칙(2024.02.23. 수정) 17 뉴리대장 2022.06.29 34 3435
공지 공지 수위가 있는 게시물에 대해 3 뉴리대장 2022.07.04 12 1702
공지 공지 유머/자유 게시판 이용 안내 및 규칙 7 뉴리대장 2022.06.29 19 1954
공지 숨기기
7381 잡담 이제 비오면 벚꽃이 없겠군 1 하늘하늘이꿈 2023.04.04 2 14
7380 게임 [FGO] 2023.04.04. 데옹 메이드복 영의 실장 기원 file madmouse 2023.04.04 0 12
7379 잡담 아버지는 마라톤 기록 굉장한데 추가열 2023.04.03 0 16
7378 게임 [FGO] 2023.04.03. 데옹 메이드복 영의 실장 기원 file madmouse 2023.04.03 1 10
7377 잡담 아 토트넘 감독 은제 와요 추가열 2023.04.02 0 19
7376 유머 봇치) 아무도 기억하지 않는 원본.jpg 2 file 바티칸시국 2023.04.02 5 366
7375 게임 [FGO] 2023.04.02. 데옹 메이드복 영의 실장 기원 file madmouse 2023.04.02 0 6
7374 유머 교황님 근황.news file 바티칸시국 2023.04.02 0 31
» 유머 [킹콩] 해골섬의 생물군 - 조류 file madmouse 2023.04.01 1 32
7372 게임 [FGO] 2023.04.01. 데옹 메이드복 영의 미실장 기원 file madmouse 2023.04.01 0 9
7371 잡담 던파 복귀해보니 돈 많이 필요한건 알겠군 1 추가열 2023.03.31 0 23
7370 게임 [FGO] 2023.03.31. 데옹 메이드복 영의 실장 기원 file madmouse 2023.03.31 0 11
7369 애니/서브컬쳐 스즈메의 문단속 4DX 후기 뉴리대장 2023.03.31 0 298
7368 잡담 누누티비 차단 회피 방식 참 지능적이네 1 뉴리대장 2023.03.31 0 159
7367 잡담 가테)간만에 스토리 업뎃됨 성간여행 2023.03.30 0 9
7366 게임 [FGO] 2023.03.30. 데옹 메이드복 영의 실장 기원 file madmouse 2023.03.30 1 9
7365 게임 [FGO] 2023.03.29. 데옹 메이드복 영의 실장 기원 file madmouse 2023.03.29 0 12
7364 잡담 아이 축구 아쉬운데 추가열 2023.03.28 1 14
7363 게임 [FGO] 2023.03.28. 데옹 메이드복 영의 실장 기원 file madmouse 2023.03.28 1 12
7362 게임 [FGO] 2023.03.27. 데옹 메이드복 영의 실장 기원 file madmouse 2023.03.27 0 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 434 Next
/ 434